어업인, 수산물가공업자의 경제적,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설립된 공직유관단체 수산업협동조합이 ‘시장 현대화사업’을 

이유로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을 상대로 명도소송을 제기해 승소 후, 구 노량진시장부지(2만157평)에 대한 강제철거가 진행 중이다.


870개에 달하는 소매상 중 절반은 신시장으로 이동했고, 나머지 270여명은 이전을 거부해오다 이들 대부분은 시장을 떠났다.


도소매 상인들은 옛 시장을 전통시장으로 리모델링 하길 원했다.


그러나 신시장은 좁은 대지면적(1만2236평)에 건물이 높이 올라갔고, 노량진 역과의 거리도 멀어져 물류시스템과 도매시장 기능이 상실됐다며, 

일부 상인들은 노량진역 육교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.


 

구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이 지난 6월29일 동작구청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는 모습. 

최근 동작구청은 행정대집행으로 상인들의 농성장을 철거하고, 그 비용 6천여만 원과 과태료 1천여만 원을 상인들에게 청구했다.

현재 구 시장상인 80여명은 노량진 육교에서 “국민 혈세 1540억원이 잘못 투입돼 현대화사업과 

수협 전반 경영에 대한 국정감사가 실시돼야 한다”고 주장하고 있다.


수협이 대규모 국비를 보조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수산업협동조합법 제9조에 따라 국가와 공공단체는 

조합 등과 중앙회의 사업에 필요한 경비를 보조하거나 융자할 수 있도록 돼 있기 때문이다.



https://youtu.be/o12284kQkyk